장애인 비하 논란 이해찬·홍준표 인권위행 > 인권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 [+]확대 [-]축소
    • 로그인

 
힘찬도약을위한 여러분의 디딤돌 목포시장애인종합복지관 입니다.

힘찬 도약을 위한 여러분의 디딤돌

목포시장애인종합복지관 입니다.

인권게시판

장애인 비하 논란 이해찬·홍준표 인권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1-02 13:31 조회79회 댓글0건

본문

“명백한 차별·정치인 자질 의심…강력한 시정권고”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1-02 10:51:20
(위)지난달 28일 더불어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아래)이해찬 대표 발언을 비판하는 글을 SNS에 올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SNS캡쳐
▲(위)지난달 28일 더불어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아래)이해찬 대표 발언을 비판하는 글을 SNS에 올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SNS캡쳐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2일 장애인 비하발언 논란을 일으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 대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장애인 비하에 합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난달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신체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 “‘저게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이 있다” 등 장애인 비하 발언을 내뱉어 사회적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논란이 커지자 이 대표는 “장애인 여러분을 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변명했다.

또한 홍준표 전 대표는 이 대표의 발언들에 대해 지난달 2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은 그 말을 한 사람을 정신장애인이라고 말한다”며 오히려 장애인 비하에 합세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진정서를 통해 “사회 구성원을 정상과 비정상의 범주로 구분하고 장애인을 비정상으로 인식하고 있는 점이 여실히 드러나 있다. 장애인을 위한다고 하면서도 신체장애인을 한심한 존재라고 표현하고, 정신장애인에 대해서는 대놓고 비하 혐오하는 발언을 쏟아내놓고도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사과문을 보면 정치인으로서 또 고위공무원으로서의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발언은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따른 명백한 차별행위다. 인권위 진정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차별행위가 명백하게 법 위반 행위이며, 아무런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없이 유야무야 지나갈 수 없는 일임을 제대로 확인하고자 한다”면서 “ 강력한 시정권고를 내려달라”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시설명 : 목포시장애인종합복지관 | 주소지 : 전남 목포시 하당로205번길 12(상동)
TEL : 061-285-2811 | 상담실 : 061-285-2813 | FAX : 285-2815

COPYRIGHT 2011 목포시장애인종합복지관, ALLRIGHTS RESERVED